7 September 2014

고즈넉이 따스한 석양 속 그 찰나의 웃음들이 풍경속에 녹아들던 날,
당신들을 웃게 하려 쉼 없이 농을 던지던 내 심장이 제 속도를 잊은 채 두근거리던 날,
셔터를 누를 때 그 촌각의 울컥함은 시간을 거슬러 아주 아련한 추억의 저편으로 나를 인도했습니다.

그래요. 오늘처럼 이렇게, 이렇게 참 단순한 이유에서 시작한 일이었는데, 그렇게 작은 소망이었는데.
이제는 너무 멀리까지 와 버린 걸까요. 나는 너무 먼 길을 돌아가는 걸까요.
아버지가 보지 못했던 것, 그래서 내가 그렇게도 보고 싶었던 것은 과연 무엇이었을까요, 어머니.

고즈넉이 따스한 석양 속 그 찰나의 웃음들이 풍경속에 녹아들던 날,
당신들을 웃게 하려 쉼 없이 농을 던지던 내 심장이 제 속도를 잊은 채 두근거리던 날,
셔터를 누를 때 그 촌각의 울컥함은 시간을 거슬러 아주 아련한 추억의 저편으로 나를 인도했습니다.

그래요. 오늘처럼 이렇게, 이렇게 참 단순한 이유에서 시작한 일이었는데, 그렇게 작은 소망이었는데.
이제는 너무 멀리까지 와 버린 걸까요. 나는 너무 먼 길을 돌아가는 걸까요.
아버지가 보지 못했던 것, 그래서 내가 그렇게도 보고 싶었던 것은 과연 무엇이었을까요, 어머니.